OUR STORY

에크레아는 패션산업에 오랫동안 몸담아온 디자이너들이 만나 패션과 환경을 동시에 생각하는 제품을 만들고자  (주)미래지퍼와 손을 잡고 탄생된 브랜드입니다.


건강을 위해 우리가 입고 있는 기능성 의류들이 모두 환경을 해치는 주범인 나일론과 폴리에스테로 만들어져, 버려지게 되면 썩지 않고 그대로 남아있게 됩니다. 환경을 생각하지 않고 무분별하게 만들어진 모든 제품들은 환경파괴의 주범이 되어 우리가 환경에게 끼쳤던 해로운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습니다. 


에크레아는 이런 환경의 문제들을 어떻게 해결할 수 있을까하는 물음을 시작으로 대부분의 소재를 리사이클 소재를 사용하기로 결정하고 새로운 소재를 개발하였습니다. 폐의류와 페트병을 가공하여 만들어졌지만 기능성은 전혀 뒤떨어지지 않고 인체에도 무해한 원단을 만들어 피트니스 웨어를 만들었습니다.  또한 창고에 쌓여있는 고급 지퍼자재들을 그대로 두지 않고 업사이클링하여 숄더백과 토트백을 만들었습니다. 

리사이클 소재를 개발하고 업사이클링을 위한 디자인을 개발하는 것은 더 많은 비용과 더 많은 수고가 들어갑니다. 그러나 에크레아 디자이너들은 그 수고를 환경을 위한 작은 실천이라 생각하고 일하고 있습니다. 


환경을 위한 활동이 어렵고 불편하다고 생각하는 소비자들에게 에크레아의 물건을 소비하는 것만으로 환경을 위한 작은 실천에 동참하는 것이 된다는 것을 알리고자 합니다. 

그래서 에크레아는 이익의 일부를 환경단체에 기부합니다. 

여러분의 소비가 곧 환경을 위한 착한 소비가 됩니다.

에크레아의 로고는 세 개의 나뭇잎이 순환하는 아이콘으로 자원의 선순환이란 의미를 담고있습니다. 이 아이콘은 재활용될 수 있는 모든 자원을 활용하여 새로운 제품으로 만들 수 있다는브랜드의 이념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ECO (자연친화적인) + Crear (창조하다) 에크레아는 자연친화적인 ECO와 창조하다의 Crear의 합성어로 자연친화적인 제품들을 많이 만들고자 노력합니다.

에크레아는 제품 포장에서도 환경을 생각하여 테이프를 최소화 하고, 의류를 포장하는 비닐은 생분해가 될 수 있는 친환경 인증소재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택배에 이용되는 상자는 조립식 상자로 테이프를 따로 분리하여 배출하지 않아 재활용 할 때의 번거로움과 버려지는 쓰레기의 양을 최소화 하였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구글 플러스